[2017-03-01 도서소개]손석희 현상 : 신뢰받는 언론인이란 무엇인가?


신뢰받는 언론인이란 무엇인가?
손석희 뉴스는 왜 ‘가장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인가?

2016년 9월 『시사저널』이 매년 실시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조사에서 손석희가 2005년 이후 1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또 JTBC가 ‘가장 신뢰하는 언론 매체’ 조사에서 사상 첫 1위를 기록했다. 2016년 12월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4명에게 ‘어느 방송사 뉴스를 즐겨 보는지’ 물었는데, 응답자의 45퍼센트가 JTBC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2016년 12월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매달 선정하는 ‘이달의 좋은 방송 보도’에서 JTBC가 1년간 좋은 보도상을 싹쓸이했다. 2016년 10월 24일에는 JTBC가 ‘최순실 태블릿PC’ 특종 보도를 하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서막을 열어젖히며 더욱더 빛을 발했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은 모두 ‘손석희 현상’을 말해준다. 진보 진영은 종편이 부정한 탄생의 역사를 지녔다고 비난과 저주를 퍼부었다. 더구나 2013년 5월 손석희가 JTBC행을 결정했을 때, 거의 모든 진보 인사가 도박, 배신, 실망, 투항 등의 단어를 쏟아내며 손석희를 비난했다. 특히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단물이 다 빠지면 언젠가 쫓겨날 것”이라고 손석희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하지만 지금 손석희와 종편인 JTBC는 공영방송을 능가하는 언론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다시 말해 지상파가 무력화되었고, 이제 종편이 의제설정을 주도하게 되었다.

강준만 교수가 ‘손석희 저널리즘’의 특징과 한국 언론사에서 그것이 놓여 있는 맥락을 파헤친다. 손석희가 재벌 미디어그룹 JTBC에 몸담고 있어 언론 문제와 재벌 문제는 분리할 수 없긴 하지만, 언론 문제를 곧장 재벌 문제로 볼 필요는 없다고 제안한다. 언론 상업주의와 재벌의 기득권 유지·강화 사이엔 작은 균열이 있을 수 있으며, 어떻게 하면 그 균열을 이용할 것인지가 주된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손석희에게 지지를 보내는 것이 재벌의 한국 사회 지배를 도울 가능성 못지않게 전혀 다른 가능성을 모색하는 길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더 많은 사람이 언론개혁에 관심을 갖고 실천의 길로 나서는 것은 그런 다른 가능성을 키우는 것이다.

[2017-02-02 도서소개]해피빌라


가시고기 조창인 신작 장편소설!
혼밥, 혼술, 혼행… 혼자가 강조되는 세상, 12살 소년의 이야기를 통해
여전히 ‘우리’라는 말의 따뜻함과 힘을 보여주는 소설이 나왔다

베스트셀러 『가시고기』의 작가 조창인이 신작 장편소설 『해피빌라』를 위즈덤경향에서 출간했다. 조창인은 아버지의 헌신적인 사랑을 그린 『가시고기』를 시작으로 핵가족화, 개인주의화 되어가는 우리 사회에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며 널리 사랑받아온 작가다. 『해피빌라』는 그가 여전히 사람과 사람 사이에 깃든 따뜻함을 그려내고 싶다는 바람을 담아 집필한 작품이다. 언제부터인가 ‘우리’ 또는 ‘함께’라는 말보다 혼밥, 혼술, 혼행 같이 혼자가 자연스러워진 세상에서 다시 한 번 가족과 이웃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소설이 될 것이다.

『해피빌라』의 주인공은 12살 소년 우동동. 동동이는 변두리 재개발지역, 다 쓰러져가는 빌라에서 엄마 없이 빌라 이웃들 손에 컸다. 그리고 어린왕자를 줄줄 외고 다니는, 나이보다 훌쩍 마음이 더 커버린 꽤 엉뚱한 아이다. 이 엉뚱한 아이가 풀어내는 ‘해피빌라 식구들’ 이야기는 마치 최근에 유행한 응답하라 1988를 보고 있는 듯 따뜻하고 유쾌하다. 가난했던 시절, 서로가 서로에게 비빌 언덕이 되어주고, 나눌 정과 마음만은 풍족했던 이웃들 이야기가 이 소설과 닮았다. 그 누구보다 ‘관계의 미학’, ‘관계의 아름다움’에 천착해온 조창인. 이 소설을 통해 그는 다시 한 번 이 시대에 잃어버려선 안 되는 관계의 소중함을 조명했다.

[2017-02-01 도서소개][예약판매] 살육의 천사 소설 1권&만화 1권 합본세트


소설 책 소개
빌딩 최하층에서 깨어난 13세 소녀 레이.
그녀는 기억을 잃어 자신이 어째서 여기 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그때 나타난 것은 붕대를 감은 살인귀 잭.
“부탁이 있어, 부탁이야, 나를 죽여 줘.”
“같이 여기서 나가게 도와주라고. 그럼 너를 죽여줄게.”
두 사람의 기묘한 유대는 그런 「비정상적인 약속」을 계기로 깊어져 간다.
과연 이곳은 어디인가. 두 사람은 어떤 목적으로 갇히게 되었는가.
그들을 기다리는 운명이란─.
밀폐된 빌딩에서 탈출하기 위한 목숨을 건 여정이 시작된다……!

만화 책 소개
폐쇄된 빌딩 지하에서 깨어난 13세 소녀, 레이.
그녀는 기억을 잃어 자신이 왜 여기에 있는지조차 몰랐다.
출구를 찾아 헤매는 그녀 앞에 돌연,
온몸에 붕대를 감고 사신처럼 낫을 든 청년이 나타나 그녀를 공격한다─.
과연 이곳은 어디인가. 무슨 목적으로 갇히게 되었는가.
빌딩에서 탈출하기 위한 목숨을 건 여정이 시작된다……!

[2017-01-01도서소개]고양이가 왔다, 머물다, 떠났다 : 두 고양이와 한 남자의 동거, 그리고 이별 이후


“짧은 삶을 마치고 간 두 고양이가 남긴 건
아픈 상처가 아니라 영원히 함께할 사랑스러운 기억이었습니다.”
만남부터 이별까지, 두 고양이와 한 남자가 엮어낸 따뜻한 일상의 기록

이 책은 프리랜서 작가로 일하는 한 독신남이 우연히 고양이 두 마리를 만나면서 시작한 행복한 동거, 그리고 이별 후의 일상을 잔잔히 그려낸 감동 실화다. 저자는 두 고양이가 나이 들어 병이 들고 난 후부터 고양이와 함께한 일상, 투병의 나날들, 죽음과 그 이후의 일들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했고, 그 글들이 많은 이에게 감동을 주었다.

저자는 책에서 “신의 존재는 믿지 않지만 고양이의 수명을 결정하는 ‘고양이의 신’은 믿는다”라고 말하며, 두 고양이의 죽음 앞에 신이 맡긴 고양이를 이제 돌려드린다고 담담히 고백한다.

책은 두 고양이에 대한 기록이지만, 꼭 고양이가 아니더라도 누군가를 사랑하고 떠나보낸 기억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생각들이 곳곳에 엿보인다. 세상 모든 생명에는 보이지 않는 인연이 있다는 것, (고양이들처럼)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살고 후회 없이 삶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것, 사랑했던 기억이 남아있는 한 이별이 끝이 아니라는 것 등이 그것이다.

십수 년간 고양이와 함께하며 얻은 저자의 깨달음이 애묘인 뿐만 아니라 각박해진 현실 속에 외롭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애니메이션 편성표 - 애니시아

통계 위젯 (화이트)

4332
214
350979